1200-20264818_giwDK5j1_d031f2a152372158f

 

 

60m 불기둥 치솟아...12시간 넘게 타

수거 용기 더미서 시작해 삽시간 번져

 

 

지난 12일 밤 뉴웨스트민스터 퀸스보로(Queensborough) 지역에 위치한 한 플라스틱 재활용 처리 공장에서 큰불이나 12시간 넘게 타다 진화됐다. 이 불은 한때 건물 수개 층 높이의 불기둥과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맹렬히 타들어 가 인근 주민들을 불안에 빠트렸다. 소방당국은 누군가에 의한 의도적인 방화에 무게를 두고 화재 원인을 캐고 있다.

 

아나시스 아일랜드(Annacis Island) 스윙 브릿지(Swing Bridge)에 인근한 이 재활용 처리공장에 불이 난 것은 저녁 7시경. 주변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이 불은 쌓아놓은 플라스틱 더미에서 시작돼 삽시간에 건물 전체로 번졌다. 한 목격자는 “유리창으로 내다보니까 몇 분만에 불길이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커졌다”고 밝혔다. 뉴웨스트민스터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장에는 플라스틱 용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어 불이 옮겨붙으며 다른 곳으로 순식간에 번졌다”고 설명했다.

 

 

초저녁에 시작된 불은 밤이 깊어질수록 인근 밤하늘을 대낮처럼 밝히며 더욱더 맹렬해졌다. 그 결과, 소방당국은 소방 요원의 진화작업이 한창인 와중에 화재 수위를 카테고리 4까지 올렸다. 한 소방대원은 “한 때 불기둥이 10m 넓이로 60m까지 치솟았다”면서 그 사나운 기세를 설명했다. 인근 한 주민은 “불이 얼마나 거센지 지붕에 물을 뿌려야 하나 망설여지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결국, 불은 리치몬드, 델타 등 인근 자치시 소방 요원까지 투입돼 총 40여 명이 12시간 넘는 진화 작업을 벌인 끝에 다음 날 아침 꺼졌다.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에 대해 “지난 이틀간 큰비가 내렸고 현장에 전기시설이 없었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딱히 불날 요인이 없다”면서 “수상한 불로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52 캐나다 캐나다인 다수 코로나 백신 의무 접종 반대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1 캐나다 정부, “소득 보고 안 하면 노인 연금 깎일 수도”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0 캐나다 BC주 강풍에 17만 명 전기 끊겨 밴쿠버중앙일.. 20.10.15.
» 캐나다 뉴웨스트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 큰불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8 캐나다 연휴 4일간 코로나19로 5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7 캐나다 복구지원금(CRB) 12일부터 신청 들어가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6 캐나다 3번 고속도로 폭설주의보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5 캐나다 NDP, 내년 집 임대료 인상 소폭 동결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4 미국 '대선불복' 징후?... 플로리다 예비선거 우편투표 3만3천표 무효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3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헌법개정안, 올해 투표지에 오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2 미국 플로리다 세입자 퇴거 중지 만료... 연방 퇴거 금지령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1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고숙련 비자 제한 정책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0 미국 미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년 연속 감소세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9 미국 미 연방정부, 주정부에 코로나 신속진단 도구 뿌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신종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7 캐나다 칠리왁에서 휘슬러까지 1시간 주파 고속철도 제안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6 캐나다 올해 독감 접종 많이 기다려야 할 듯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5 캐나다 5G 서비스 메트로밴 광역권으로 확대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4 1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세언협 20.10.09.
5833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내년 말부터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20.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