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5045_7xzt6ZDy_6329d15ab6abc7085

 

 

뉴욕 배우 캐스팅 업체 광고 문구

핑크빛 피부도 요구...“F**K you”

 

 

CBC 드라마 ‘킴스 컨비니언스(Kim’s Convenience)’에 주인공으로 출연한 캐나다의 중국계 남자 배우 시무 리우(Simu Liu)씨는 최근 미국의 한 배우 캐스팅 업체가 아시아인 여자 배우를 모집하는 광고에서 외꺼풀 눈을 꼭 집어 배제시킨 것에 대해 분노를 터트렸다. 

 

뉴욕에 위치한 연예인 발굴 업체 파라디노 캐스팅(Paradino Casting)사는 최근 한국인이나 중국인 배우를 모집하는 광고에서 생김새 자격으로 “아몬드 형이지만 너무 쳐져서는 안 된다”는 조건과 함께 “외꺼풀은 안됨”이라는 말을 포함했다. 

 

 

얼마 전 장편 만화 마블(Marvel) 시리즈를 영상화하는 할리우드 유명 액션물에 주연급으로 발탁돼 존재감을 더 키운 리우 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 광고물 올린 업체를 향해 “F**k you”라고 말한 뒤 자신을 “자랑스러운 외꺼풀 아시아인”이라고 밝혔다. 아시아인 배우에게서 서양인의 면모를 찾는 이중성에 대해 심한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캐스팅 업체는 또 같은 광고에서 배우 피부 조건으로 “깨끗하고, 희면서도 핑크빛 감도는 살갗”이라고 밝혔는데 리우 씨는 이에 대해서도 “지금껏 살면서 핑크빛 피부를 지닌 아시아인을 만나본 적이 없다”고 밝히며 아사아인 비하조의 발언을 비꼬았다. 

 

이후 소셜미디어 상에는 많은 이들이 이 광고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파라디노 캐스팅 사는 이처럼 비판이 잇따르자 자사를 대행해 광고 문구를 만든 회사를 제대로 감독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한다는 입장을 트위터에 올렸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72 캐나다 재외공관에서 유전자 채취로 미국 입양 여성, 44년만에 가족 상봉 밴쿠버중앙일.. 02:21
5871 캐나다 터널 뚫어 상점 턴 절도 2인조 체포 밴쿠버중앙일.. 02:21
5870 캐나다 주립공원 등산로 데이 패스제 폐지 밴쿠버중앙일.. 02:19
5869 캐나다 몬트리올 교통국 (STM),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위한 캠페인 시작 file Hancatimes 20.10.20.
5868 캐나다 Quebec 주, 아이들을 위한 할로윈 허용 file Hancatimes 20.10.20.
5867 캐나다 Quebec 주에게 COVID-19관련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 시작 Hancatimes 20.10.20.
5866 캐나다 Quebec, COVID-19관련 사망자 6,000명 돌파 Hancatimes 20.10.20.
5865 캐나다 퀘벡 주의 COVID-19, 1차 확산과 2차 확산의 차이점 Hancatimes 20.10.20.
5864 캐나다 외교부 국민외교타운 출범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3 캐나다 헨리 박사, “독감 백신 부족하지 않다”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2 캐나다 써리 클로버데일 초등학생 유괴 시도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1 미국 플로리다 6개월 반 코로나 상황, 7월 ‘정점’ 찍고 3개월째 내리막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60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법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9 미국 플로리다 민주당, '500달러-26주' 실업수당 법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8 미국 탬파베이 인근에 스노우 파크 건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7 미국 고숙련 전문직 비자 취득 더 어려워진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6 캐나다 외국인 캐나다 입국 가까운 친척까지 허용 밴쿠버중앙일.. 20.10.17.
» 캐나다 ‘킴스 컨비니언스’ 주인공, 아사아인 여배우 캐스팅서 ‘외꺼풀 눈 안돼’에 격분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4 캐나다 3분기 메트로밴 집값 크게 올라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3 캐나다 60대 남자 버스 안 십 대 성추행 밴쿠버중앙일.. 20.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