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4818_03pqLJSU_64ec0353a168c8c41

 

 

터빈 두른 남아시아계 남성

지난 3일 저녁 애보츠포드

 

 

애보츠포드 경찰은 이달 초 버스 안에서 십 대 소녀를 성추행하고 달아난 60대 남자의 행방을 찾기 위해 시민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이 공개한 버스 CCTV 영상에 따르면 용의자는 터빈을 두른 남아시아계 남성으로 추정된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3일 오후 6시 40분경 보오퀸 크레센트 버스 환승역(Bourquin Crescent Bus Exchange)에서부터 시작됐다. 용의자 남성은 이곳에서 17세 소녀에게 접근한 뒤 이어 소녀를 쫓아 9번 버스에 올랐다.

 

경찰은 보도자료에서 “용의자가 버스 안에서 소녀에게 몸을 들이대며 소녀의 몸을 더듬었다”라고 밝혔다. 이후 남자는 몇 정거장 뒤에 내린 것으로 경찰은 덧붙였다.

 

 

경찰 설명에 따르면 용의자 남성은 60~70대 남아시아계로 범행 당시 흰 턱수염을 기르고 있고 얼굴에는 파란색 수술용 마스크를 끼고 있었다. 또 연한 파란색 터빈과 검은 신발을 착용했고 얇은 천으로 된 상·하의를 입고 있었다는 게 피해자 증언이다. 

 

경찰은 현장을 목격했거나 용의자와 관련된 정보를 알고 있는 사람은 전화 604-859-5225로 제보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애보츠포드 경찰은 앞서 발생한 또 다른 성추행 사건의 용의자도 찾고 있다. 8월 14일 오후 2시 반경 칠코틴 드라이브(Chilcotin Drive) 32700대 블록에서 발행한 이 사건에서 30대로 보이는 남아시아계 남자가 정원에 물을 주러 나온 성인 여자를 강제 추행했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남자는 작업복 차림으로 근처에서 정원 일을 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검고 짧은 머리 스타일에 강한 악센트가 섞인 영어를 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70 캐나다 주립공원 등산로 데이 패스제 폐지 밴쿠버중앙일.. 20.10.21.
5869 캐나다 몬트리올 교통국 (STM),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위한 캠페인 시작 file Hancatimes 20.10.20.
5868 캐나다 Quebec 주, 아이들을 위한 할로윈 허용 file Hancatimes 20.10.20.
5867 캐나다 Quebec 주에게 COVID-19관련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 시작 Hancatimes 20.10.20.
5866 캐나다 Quebec, COVID-19관련 사망자 6,000명 돌파 Hancatimes 20.10.20.
5865 캐나다 퀘벡 주의 COVID-19, 1차 확산과 2차 확산의 차이점 Hancatimes 20.10.20.
5864 캐나다 외교부 국민외교타운 출범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3 캐나다 헨리 박사, “독감 백신 부족하지 않다”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2 캐나다 써리 클로버데일 초등학생 유괴 시도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1 미국 플로리다 6개월 반 코로나 상황, 7월 ‘정점’ 찍고 3개월째 내리막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60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법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9 미국 플로리다 민주당, '500달러-26주' 실업수당 법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8 미국 탬파베이 인근에 스노우 파크 건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7 미국 고숙련 전문직 비자 취득 더 어려워진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6 캐나다 외국인 캐나다 입국 가까운 친척까지 허용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5 캐나다 ‘킴스 컨비니언스’ 주인공, 아사아인 여배우 캐스팅서 ‘외꺼풀 눈 안돼’에 격분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4 캐나다 3분기 메트로밴 집값 크게 올라 밴쿠버중앙일.. 20.10.17.
» 캐나다 60대 남자 버스 안 십 대 성추행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2 캐나다 캐나다인 다수 코로나 백신 의무 접종 반대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1 캐나다 정부, “소득 보고 안 하면 노인 연금 깎일 수도” 밴쿠버중앙일.. 20.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