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990568643_SGl49q0Q_72c8f02b6c8db002

 

 

새 확진자도 549명 증가

4개 의료시설 감염 확인

 

추수감사절 4일 연휴 동안 BC주의 코로나19 새 확진자는 하루 100명 이상씩 쏟아져 나오며 우려할 상황이 지속됐다.

 

BC주 보건당국이 14일 발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COVID-19) 업데이트에서 4일간 총 549명의 새 확진자가 나왔다. 

 

날짜별로 보면 10일 170명이나 일일 확진자가 나와 9월 18일 179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일일 확진자 수 기록을 세웠다. 11일에는 159명, 12일에는 119명, 그리고 13일에는 101명으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14일 100명을 넘기느냐 마느냐에 따라 상승 추세인지 하락 추세인지를 판가름 할 수 있다.

 

 

4일간 사망자도 5명이 나와 하루에 1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온 셈이다. 이로써 총 사망자 수는 250명이 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입원환자는 13일 현재 77명인데 집중치료(ICU)를 받아야 하는 환자는 24명으로 늘어났다.

 

주말 사이에 의료시설이나 장기요양시설에서 확진자가 나온 새로 4곳이나 추가됐다.

 

한편 추수감사절 연휴기간 중에 50명 이하만 모이라는 보건당국의 행정명령을 어기고 60명 이상이 모여 경찰이 파티 주관자에게 벌금을 물리는 일도 발생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50 캐나다 BC주 강풍에 17만 명 전기 끊겨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9 캐나다 뉴웨스트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 큰불 밴쿠버중앙일.. 20.10.15.
» 캐나다 연휴 4일간 코로나19로 5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7 캐나다 복구지원금(CRB) 12일부터 신청 들어가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6 캐나다 3번 고속도로 폭설주의보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5 캐나다 NDP, 내년 집 임대료 인상 소폭 동결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4 미국 '대선불복' 징후?... 플로리다 예비선거 우편투표 3만3천표 무효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3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헌법개정안, 올해 투표지에 오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2 미국 플로리다 세입자 퇴거 중지 만료... 연방 퇴거 금지령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1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고숙련 비자 제한 정책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0 미국 미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년 연속 감소세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9 미국 미 연방정부, 주정부에 코로나 신속진단 도구 뿌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신종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7 캐나다 칠리왁에서 휘슬러까지 1시간 주파 고속철도 제안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6 캐나다 올해 독감 접종 많이 기다려야 할 듯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5 캐나다 5G 서비스 메트로밴 광역권으로 확대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4 1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세언협 20.10.09.
5833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내년 말부터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2 캐나다 집에 호스로 물 붓고 가스탱크 방화까지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1 캐나다 밴쿠버 웨스트서 갓 파더식 총격 밴쿠버중앙일.. 20.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