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5197_oqEcfDlX_671f19c3db9c0b297

 

 

고용소득 최소 5천 달러 돼야

2주마다 재신청...총 13회 제한

 

 

캐나다 복구지원금(Canada Recovery Benefit, CRB)의 신청이 12일 시작됐다. 캐나다 긴급재난지원금(CERB)의 뒤를 이어 EI 수령이 어려운 개인에게 주어지는 이 정부 보조는 최소 5천 달러의 고용 소득 혹은 자영업 소득이 있어야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EI와 달리 2주마다 새로 신청해야 지원금을 끊이지 않고 받을 수 있다.

 

 

* 누가 받을 수 있나?

 

연방 국세청(CRA) 웹사이트에 기재된 내용을 보면 CRB 신청 대상은 코로나19 사태로 일자리를 잃었거나 고용(자영업까지 포함) 수입이 50% 이상 줄어든 사람에게 한정된다. 신청에 앞선 2주 동안 일을 못했거나 일을 했어도 수입이 세 가지 기간(2019년, 2020년 혹은 신청 이전 12개월) 중 유리한 하나의 평균 주 수입(weekly income)과 비교해 그 절반 이하로 떨어진 사람이 지원 대상이다.

 

신청 자격 조건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위 사항을 만족시킨 사람 가운데 같은 세 가지 기간 중 하나에서 고용(자영업까지 포함) 수입이 최소 5천 달러를 기록한 사람만이 자격이 되기 때문이다. 자영업자의 경우 수입에서 지출을 뺀 부문만이 고용 수입으로 인정된다. 또 다른 정부 지원금을 받은 사람도 대상에서 배제되며, 나이, 거주지, 국내 체류 여부 등을 묻는 총 11가지 질문에 합당한 답을 해야 한다. 지난 52주 동안 정식으로 일한 것이 총 120시간을 넘는 사람은 CRB 대신 EI를 신청할 수 있다.

 

정부는 허위 수령을 막기 위해 수령자를 사후 무작위로 골라 증빙 서류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RA 웹사이트에는 허위 수령이 적발될 경우 벌금은 물론 징역형도 가능한 것으로 언급하고 있다. 또 신청 과정에서도 선별을 통해 고용 경력서, 임금 명세 등 증빙 서류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얼마를 얼마 동안?

 

2주간 1천 달러 지원에서 100달러 세금을 뗀 900달러가 주어진다. 또 2주마다 새로 신청해야 지원금을 연이어 받을 수 있는데 매번 신청 자격 조건을 만족시켜야 한다. 새 2주간이 시작되는 첫날 신청하면 자동이체의 경우 3~5일, 우편 송금 시 10~12일 후에 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추정했다.

 

지원금은 올해 9월 27일부터 내년 9월 25일까지의 기간 중 최대 26주간 주어진다. 따라서 총 13회 신청이 필요하며 이 신청은 꼭 연달아 할 필요는 없다. 자격 조건을 만족시키는 기간을 골라 불규칙적으로 신청할 수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 어떻게 신청하나?

 

국세청 개인 서비스 포털사이트 ‘CRA My Account’를 통하는 방법이 가장 간편하다. 기존에 이 포털 계좌가 없는 사람은 2019년 세금 보고 내역을 이용해 새로 틀 수 있으며 이 사이트 안에서 자동이체를 신청할 수도 있다. 앞서 CERB를 받은 사람도 CRB를 새로 신청해야 한다. 전화 이용자는 동부 시각 오전 6시에서 오후 3시 사이 1-800-959-2019/2041로 전화해 SIN 번호와 생년월일을 대고 신청할 수 있다.

 

국세청은 신청 첫날인 12일 기술적 문제로 오전 한때 포털사이트의 접속이 차단됐으나 이날 오후 재개통됐다고 밝혔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52 캐나다 캐나다인 다수 코로나 백신 의무 접종 반대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1 캐나다 정부, “소득 보고 안 하면 노인 연금 깎일 수도”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0 캐나다 BC주 강풍에 17만 명 전기 끊겨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9 캐나다 뉴웨스트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 큰불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8 캐나다 연휴 4일간 코로나19로 5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20.10.15.
» 캐나다 복구지원금(CRB) 12일부터 신청 들어가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6 캐나다 3번 고속도로 폭설주의보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5 캐나다 NDP, 내년 집 임대료 인상 소폭 동결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4 미국 '대선불복' 징후?... 플로리다 예비선거 우편투표 3만3천표 무효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3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헌법개정안, 올해 투표지에 오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2 미국 플로리다 세입자 퇴거 중지 만료... 연방 퇴거 금지령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1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고숙련 비자 제한 정책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0 미국 미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년 연속 감소세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9 미국 미 연방정부, 주정부에 코로나 신속진단 도구 뿌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신종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7 캐나다 칠리왁에서 휘슬러까지 1시간 주파 고속철도 제안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6 캐나다 올해 독감 접종 많이 기다려야 할 듯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5 캐나다 5G 서비스 메트로밴 광역권으로 확대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4 1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세언협 20.10.09.
5833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내년 말부터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20.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