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5197_ibyC5X0T_d7537a9329f29eaf0

(사진) 3번 고속도로  쿠트니 패스(Kootenay Pass) 구간이 지난 11밤 폭설로 15cm 눈이 쌓인 모습.

 

 

12밤 최대 20cm...코키할라도 주의

해안가엔 시속 100km 강풍 주의보

 

 

BC주 남부 내륙에 폭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지역에 따라 최대 20cm까지 예상되며, 바닷가 지역에선 최대 시속 100km의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예고했다.

 

 

10월 중순 때아닌 폭설은 11일 밤부터 시작돼 3번 고속도로의 많은 구간에 최대 15cm의 눈을 뿌렸다. 기상청은 이 눈이 12일 밤  또 한 차례 찾아와 폴슨 서미트(Paulson Summit)에서 쿠트니 패스(Kootenay Pass) 구간 3번 고속도로와 메리트(Merritt)에서 켈로우나(Kelowna)를 연결하는 오캐나겐 커넥터(Okanagan Connector) 상에 15~20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또 폭설까지는 아니지만 코키할라 고속도로 호프-메리트 구간, 3번 고속도로 호프-프린스턴 구간, 1번 고속도로 이글 패스(Eagle Pass)-로저스 패스(Rogers Pass) 구간 등에서 눈으로 인해 도로 사정이 나쁠 것으로 예상하고 운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밴쿠버 아일랜드, 썬샤인 코스트 등 BC주 해안 지역에 최고 시속 100km의 강풍 주의보가 내려져 적잖은 피해가 예상됐다. 메트로밴쿠버의 경우 바람이 한때 시속 70km까지 부는 날씨가 13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50 캐나다 BC주 강풍에 17만 명 전기 끊겨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9 캐나다 뉴웨스트 플라스틱 재활용 공장에 큰불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8 캐나다 연휴 4일간 코로나19로 5명 사망 밴쿠버중앙일.. 20.10.15.
5847 캐나다 복구지원금(CRB) 12일부터 신청 들어가 밴쿠버중앙일.. 20.10.14.
» 캐나다 3번 고속도로 폭설주의보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5 캐나다 NDP, 내년 집 임대료 인상 소폭 동결 공약 밴쿠버중앙일.. 20.10.14.
5844 미국 '대선불복' 징후?... 플로리다 예비선거 우편투표 3만3천표 무효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3 미국 플로리다 주택세 헌법개정안, 올해 투표지에 오른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2 미국 플로리다 세입자 퇴거 중지 만료... 연방 퇴거 금지령은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1 미국 연방지법, 트럼프 고숙련 비자 제한 정책에 제동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40 미국 미국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년 연속 감소세 지속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9 미국 미 연방정부, 주정부에 코로나 신속진단 도구 뿌린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8 미국 트럼프 대통령, 신종 코로나 입원 나흘 만에 퇴원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2.
5837 캐나다 칠리왁에서 휘슬러까지 1시간 주파 고속철도 제안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6 캐나다 올해 독감 접종 많이 기다려야 할 듯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5 캐나다 5G 서비스 메트로밴 광역권으로 확대 밴쿠버중앙일.. 20.10.10.
5834 10회 세계한인언론인대회 국제심포지엄 개최 안내 file 세언협 20.10.09.
5833 캐나다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내년 말부터 사용 금지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2 캐나다 집에 호스로 물 붓고 가스탱크 방화까지 밴쿠버중앙일.. 20.10.09.
5831 캐나다 밴쿠버 웨스트서 갓 파더식 총격 밴쿠버중앙일.. 20.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