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20264818_GaQS1tUC_bef412345ae4bc29f

 

 

최근 여론조사...백신 안정성 믿지 못해

다수 응답자, ‘독감처럼 자율에 맡겨야’

 

 

최근 여론조사에서 많은 캐나다인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의 의무 접종에 대해 반감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백신의 졸속 개발을 우려해 그 안정성을 믿지 못하는 캐나다인이 의외로 많다는 증거로 풀이된다.

 

민간기관 레저(Leger)와 캐나다 연구 연합(Association for Canadian Studies)이 이달 초 공동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4%가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의 접종 여부를 개인 의사에 맡겨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이는 지난 7월과 5월에 조사된 같은 응답에 비해 각각 11%와 15% 높아진 수준이다.

 

또 다른 질문에서 응답자의 39%만이 백신을 의무적으로 맞혀야 한다고 답해 7월과 5월보다 각각 18%와 20% 낮은 동의를 얻었다. 접종에 대한 자율화에 동의하는 추세와 의무화에 반대하는 추세가 모두 뚜렷한 양상을 보였다는 분석이다.

 

 

백신 의무 접종에 대한 이 같은 반감은 그러나 같은 조사에서 63%가 무료 백신이 주어진다면 맞겠다고 답한 것과 상당한 괴리를 보인다. 백신 접종에 대한 선호도는 과거 조사 때보다 크게 떨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관련 전문가들은 이같이 상충된 여론 조사 결과에 대해 여전히 많은 수가 접종의 필요를 느끼고 있으면서도 그 안전성에 대해 큰 의구심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한다. 지난 8월 연방 통계청이 실시한 비슷한 조사 결과도 이를 뒷받침한다는 지적이다.

 

레저 연구소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많은 언론 보도를 통해 백신이 졸속으로 만들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크게 번진 상태”라면서 “많은 이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독감 예방접종처럼 개인 의사에 맡기길 바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즉, 개인 자율에 맡길 경우 선택의 여지가 있어 심리적 부담이 줄어들고,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까지 수개월 동안 사태 파악을 좀 더 분명히 할 수 있어 이런 쪽의 의견이 높은 것이란 설명이다.

 

밴쿠버 중앙일보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870 캐나다 주립공원 등산로 데이 패스제 폐지 밴쿠버중앙일.. 20.10.21.
5869 캐나다 몬트리올 교통국 (STM), 올바른 마스크 착용을 위한 캠페인 시작 file Hancatimes 20.10.20.
5868 캐나다 Quebec 주, 아이들을 위한 할로윈 허용 file Hancatimes 20.10.20.
5867 캐나다 Quebec 주에게 COVID-19관련 투명성을 요구하는 청원 시작 Hancatimes 20.10.20.
5866 캐나다 Quebec, COVID-19관련 사망자 6,000명 돌파 Hancatimes 20.10.20.
5865 캐나다 퀘벡 주의 COVID-19, 1차 확산과 2차 확산의 차이점 Hancatimes 20.10.20.
5864 캐나다 외교부 국민외교타운 출범식 개최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3 캐나다 헨리 박사, “독감 백신 부족하지 않다”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2 캐나다 써리 클로버데일 초등학생 유괴 시도 밴쿠버중앙일.. 20.10.20.
5861 미국 플로리다 6개월 반 코로나 상황, 7월 ‘정점’ 찍고 3개월째 내리막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60 미국 플로리다 '최저임금 15달러' 법안, 60% 찬성 얻을까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9 미국 플로리다 민주당, '500달러-26주' 실업수당 법안 제출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8 미국 탬파베이 인근에 스노우 파크 건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7 미국 고숙련 전문직 비자 취득 더 어려워진다 file 코리아위클리.. 20.10.19.
5856 캐나다 외국인 캐나다 입국 가까운 친척까지 허용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5 캐나다 ‘킴스 컨비니언스’ 주인공, 아사아인 여배우 캐스팅서 ‘외꺼풀 눈 안돼’에 격분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4 캐나다 3분기 메트로밴 집값 크게 올라 밴쿠버중앙일.. 20.10.17.
5853 캐나다 60대 남자 버스 안 십 대 성추행 밴쿠버중앙일.. 20.10.16.
» 캐나다 캐나다인 다수 코로나 백신 의무 접종 반대 밴쿠버중앙일.. 20.10.16.
5851 캐나다 정부, “소득 보고 안 하면 노인 연금 깎일 수도” 밴쿠버중앙일.. 20.1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