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바이러스 조사 1).jpg

WHO가 제안한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에 대한 2단계 범위 조사가 중국으로부터 거부되자 WHO는 모든 국가의 협력을 촉구하면서 이의 조사 의지를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후 우한의 바이러스 실험실(Wuhan Institute of Virology)을 취재한 미국 NBC News 팀의 보도 영상.

 

중국의 2단계 범위 조사 거부에... WHO, “정치 문제화 아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COVID-19 발현 조사와 관련해 전 세계 국가들의 협력을 촉구했다.

지난 7월 24일(토) 호주 공영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WHO는 중국 측에 이미 제안한 2단계 범위가 거부되자 다음 날, “모든 국가가 팬데믹을 촉발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National Health Commission)의 젱이신(Zeng Yixin) 부차관은 중국의 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을 추가 조사에 포함했다는 것에 대해 다소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중국은 코로나 바이러스 기원 조사와 관련, “팬데믹 사태를 이용해 중국을 비난하려 하고, 과학자들에게 맡겨야 할 문제를 정치화 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WHO의 타릭 야사레비치(Tarik Jasarevic) 대변인은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브리핑에서 2단계 범위 조사의 중국 거부를 묻는 미디어의 질문에 “이는 정치에 관한 것도 아니며 비난 게임에 대한 것도 아니다”며 젱이신 부차관의 말을 일축했다.

야사레비치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우리 모두는 병원체가 어떻게 하여 우리 인간 집단에 침투했는지 이해하고자 노력해야 한다는 요구에 대한 것”이라고 못박으면서 “이런 차원에서 모든 국가는 파트너십 정신으로 WHO와 함께 일하고 협력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한 주 앞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COVID-19 팬데믹과 (중국 우한의) 실험실에서의 바이러스 누출 사이의 잠재적 연관성을 배제하는 것은 시기상조임을 강조한 바 있다. 우한에 있는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새어나왔을 가능성을 연두에 둔 조사임을 암시한 것이다.

 

종합(바이러스 조사 2).jpg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Tedros Adhanom Ghebreyesus. 사진) WHO 사무총장. 그는 중국의 조사 거부에 대해 “우리는 고통을 겪는 수백 만 명의 사람들과 이번 사태(COVID-19)로 목숨을 잃은 수백 만 명의 사람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는 말로 바이러스 기원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사진 : Twitter / @DrTedros

 

이 같은 발언에 이어 그는 “우리는 고통을 겪는 수백 만 명의 사람들과 이번 사태(COVID-19)로 목숨을 잃은 수백 만 명의 사람들에게 빚을 지고 있다”고 말했다.

WHO가 주도하는 조사팀은 지난 3월 중국 연구원들과 함께 중국 중부 도시 우한(Wuhan)과 주변 지역에서 4주간 코로나 바이러스 발현을 조사한 바 있다.

이에 대한 공동 보고서에서 조사팀은 “COVID-19가 박쥐에서 다른 동물을 통해 인간에게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실험실에서의 바이러스 유출은 그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이었다. 하지만 미국의 과학자들은 이 같은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는 분위기였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바이러스 조사 1).jpg (File Size:82.8KB/Download:1)
  2. 종합(바이러스 조사 2).jpg (File Size:63.0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28 호주 12-15세 청소년에게 ‘화이자’ COVID 백신접종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7 호주 전염성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의 위험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6 호주 지역사회 역사 담아낸 소셜미디어, 높은 인기 구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5 호주 뉴질랜드, 호주와의 ‘트래블 버블’ 잠정 중단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4 호주 캔버라 국회의사당, 또 한 번 일반인 공개 잠정 중단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 호주 WHO, COVID-19 기원조사에 ‘전 세계국가들 협력’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2 호주 “시드니 럭셔리 주택가격, 세계 최고 수준 이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1 호주 멜번 외곽 임대료 상승... 임차인들, 더 먼 지역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0 호주 전기자동차 이용자, NSW 및 빅토리아 주에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9 호주 주택가격 상승으로 임대료, 12년 만에 가장 큰 폭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8 호주 첫 주택 구입자들, 예산 낮추려 주차 공간 없는 아파트 눈독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7 호주 시드니 경매 화제- 뉴포트 주택, 3년 만에 2배 가격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6 호주 시드니 주말경매- 자선단체 기부 주택, 잠정가격에서 3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5 호주 40세 미만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고려한다면...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4 호주 올해 ‘마일즈 프랭클린 문학상’, TAS 작가 아만다 로리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3 호주 “호주-한국간 우호, 더욱 강화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2 호주 아이슬란드의 시험적 주 4일 근무, ‘압도적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1 호주 광역시드니 ‘감염 상황’, 강화된 록다운 규정으로 ‘반전’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0 호주 [호주 노동시장 분석] 이민문호 개방 불구, 숙련 기술자 부족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9 호주 “시드니 록다운 상황에서 감염자 확산, 규정 준수 어겼기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8 호주 화제의 인물- ‘Outback Cleanups Australia’의 Langford-Baraiolo 커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7 호주 호주 경제 호황 속, 10년 만에 실업률 5% 이하로 하락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6 호주 NSW 주의 비즈니스-일자리 보호 위한 주요 지원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5 호주 전염병 사태로 인한 또 하나의 현상, 자동차 수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4 호주 “수돗물 활용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 감소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3 호주 광역시드니 부동산 투자로 수익-손실 본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2 호주 호주 전 지역서 주택 거래에 소요되는 기간, 크게 짧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1 호주 호주 전역 부동산의 36%, 임대보다 구입이 저렴...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0 호주 퍼스 주택 임대료 급등... 전년 대비 주 80달러 이상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399 호주 ‘Melburnians’의 이주 증가로 VIC 지방 임대료 두 자릿수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398 호주 NSW 주, 비즈니스-일자리 보호에 최대 51억 달러 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7 호주 광역시드니 록다운, 호주 경제 전체에 상당한 영향 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6 호주 “코로나19 극복, ‘백-투-노멀’까지는 시간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5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토크스 내셔널 서베이, '삶에 대한 젊은 여성들의 의식'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4 호주 국민들 해외여행 막은 정부 조치, 헌법상 문제 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3 호주 [호주 스포츠 역사] 원주민 올림픽 대표, 1964년에 처음 나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2 호주 일부 국가들, ‘백신 여권’으로 제한 완화... So why doesn't Australia?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1 호주 “개방형 사무 공간의 잡다한 소음, 압박감 가중시킨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0 호주 파라마타 카운슬, 지역 커뮤니티 단체에 보조금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9 호주 호주의 ‘화이자’ 백신 확보, 예정보다 한 달 앞당겨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8 호주 ‘CHOICE’, 예약 취소시 환불 등 담은 소비자법 개선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7 호주 캔버라, 호주 장편영화 제작의 또 하나의 허브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6 호주 부동산 투자자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5 호주 시드니 동부-노던비치 지역 주택 임대료, 가장 많이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4 호주 호주 전역에서 주택 임대료 상승... 일부 지역, 최대 50%↑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3 호주 시드니 주말 경매- 맨리의 1침실 유닛, 110만 달러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82 뉴질랜드 오클랜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올라 file NZ코리아포.. 21.06.10.
5381 뉴질랜드 뉴질랜드에서 사육 중인 양의 숫자는? file NZ코리아포.. 21.05.12.
5380 뉴질랜드 25년 전 받은 지원에 보답한 이민자 부부 file NZ코리아포.. 21.05.12.
5379 뉴질랜드 ‘휘태커스 초콜릿’, 뉴질랜드서 가장 신뢰 받는 브랜드 file NZ코리아포.. 21.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