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백신관련 경고 1).jpg

현재 호주에 300만 회 접종 분량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남아 있는 것과 관련, 이 백신을 설계한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원들은 호주정부의 일관되지 않은 백신접종 권고를 지적했다. 사진 : Pixabay / Paul_McManus

 

 

AZ 백신 설계자 경고... 백신에 대한 지나친 우려, 장기적 영향 미쳐

 

COVID-19 방역을 주도하는 연방정부의 일관되지 않은 백신접종 권고가 인명 손실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옥스퍼드대학교와 아스트라제네카가 공동 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설계자인 사라 길버트 교수가 여러 차례 바뀐 호주 정부의 백신접종 권고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고 지난 7월 30일(금) ABC 방송이 전했다.

 

빅토리아 주에 이어 최근 광역시드니 지역에서도 감염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영국에서 나온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누구에게 접종해야 하는가에 대한 정부의 지침 및 제한사항은 지난 몇 개월 사이 몇 차례 변경되곤 했다.

 

현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 세계 170개 국가에 약 10억 도스가 배포된 상태이다.

 

COVID-19 발병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개발된 백신 중 하나이며 영국의 야심찬 백신접종 프로그램의 중추로 활용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COVID-19를 극복하는 바이러스 예방 백신으로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이 백신을 접종받은 이들 가운데 극히 일부에게서 혈액이 응고되는 희귀 현상이 발생함에 따라 일부 국가에서는 이 백신 투여를 일시적으로 중단하거나 특정 연령 그룹에게 접종하도록 제한한 바 있다. 호주 또한 60세 이상 연령층으로 접종을 제한했다가 50대 이상으로 다시 확대하기도 했다.

 

옥스퍼드대학교의 백신개발 그룹 책임자인 앤드류 폴라드(Andrew Pollard) 교수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것(접종 권고사항 변경)은 절대적으로 악몽이었다”고 지적했다.

 

폴라드 교수는 “지난 6개월 동안 접종 연령대와 권고사항이 변경되면서 아마도 상당수의 사람들이 접종을 받을 수 있었을 때임에도 이를 투여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만약 이를 잘못 알고 있는 것이라면 이는 전체 인구에 큰 위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 이후 혈전 질환이 발생되는 사례가 극히 적었던 호주는 점진적 봉쇄 조치와 확산되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백신접종 정책을 바꾸었다.

 

이처럼 일관되지 않은 메시지에 대해 백신개발 연구원들은 “성공적인 백신접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한 우려를 표한 것이다.

 

종합(백신관련 경고 2).jpg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설계자인 사라 길버트(Sarah Gilbert. 사진) 교수. 그녀는 높은 접종률이 봉쇄 조치를 벗어나 정상으로 가는 길임을 강조한다. 사진 : University of Oxford

 

“어떤 단계에서 사람들에게 ‘이 백신은 안 되고, 당신에게 맞는 가장 좋은 백신은 아닐 거다’라고 말하고 난 뒤 다시 권고를 바꾸어 ‘아니, 괜찮아. 이 백신도 아주 좋아’라고 한다면 백신접종을 받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을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라는 게 폴라드 교수의 말이다.

 

현재까지 호주에서 접종이 승인된 백신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두 종류뿐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호주에서의 생산이 확정되어 공급이 충분한 반면 화이자는 미국 회사로부터 공급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정부 의도대로 넉넉한 규모의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다면 문제는 달라질 수도 있다.

 

이런 가운데 특정 지역에서의 감염자 발생이 지속되자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40세 미만 연령층에도 GP와의 상담을 거쳐 접종받도록 권고사항을 바꾸었다.

 

길버트 교수는 “만약 사람들이 가능한 서둘러 백신을 접종받고 국가 접종률을 높인다면 COVID-19가 호주 역사상 가장 큰 공공보건 재앙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 우려되는 점은, 사람들이 잘못된 메시지를 받았고, 이 때문에 백신접종 자체를 너무 염려한다면 실제로 장기적 영향을 미치게 됨은 물론 이로 인해 인명손실을 볼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하지 않는 백신, 다른 국가에 제공돼야

 

옥스퍼드대학교 백신연구원들의 이 같은 지적은 이미 170개 국가에 10억 도스 이상이 출시된 후에 나온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호주를 비롯해 전 세계 20개 국가에 제조 현장을 마련, 백신을 생산하고 있다.

 

현재 호주에는 약 300만 회 분량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접종자를 기다리는 상황이다.

 

길버트 교수는 “백신이 사용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주의 백신제조 시설은 호주 국내 백신공급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지만 접종을 하지 않는다면 이를 다른 국가에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7월 마지막 주 공개된 스페인의 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인한 혈전 발생 위험은 화이자 백신과 동일하며, 이 백신을 접종받은 이들이 COVID-19에 감염될 가능성은 더 낮은 편이다.

 

종합(백신관련 경고 3).jpg

호주의사협회Australian Medical Association. AMA)는 젊은 연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안전성을 호주 백신자문그룹인 ATAGI에 조언한다. 사진은 AZ 백신에 대해 설명하는 AMA 회장인 오마르 코르시드(Omar Khorshid) 박사. 사진 :ABC방송 뉴스 화면 캡쳐

 

물론 스페인에서 나온 이 연구 결과는 아직 동료 연구진들로부터 검토를 받지 않은 것이지만 스페인 북동부 카탈로니아(Catalonia) 지역에서 백신을 접종받은 130만 명 이상의 데이터를 비교해 도출해 낸 것이다.

 

폴라드 교수는 “COVID-19는 훨씬 더 큰 살인자”라며 “지금 우리의 적은 (혈전 위험이 있는) 백신이 아니라 코로나 바이러스”임을 강조했다.

 

“백신은 봉쇄 제한을 벗어나는 유일한 길”

 

옥스퍼드 백신연구원들의 이 같은 지적이 나온 지 몇 시간 후, 연방정부는 호주가 현재의 감염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접종률이 필요한지에 대한 모델링 결과를 발표했다.

 

길버트 교수는 영국을 비롯해 전 세계 많은 국가에서 한 달 넘는 록다운을 시행하면서 확실한 탈출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바로 백신접종이다. 길버트 교수는 “호주의 경우 바이러스 감염자가 많지 않아 봉쇄 조치를 시행하더라도 다른 국가와 같이 엄격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록다운을 시행하는 것 자체는 백신접종 속도가 더디기 때문이라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백신접종률이 높은 영국, 이스라엘, 미국 등을 언급한 길버트 교수는 “이들 국가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보라”며 “더 이상 록다운을 시행하지 않고 있는데, 이것이 정상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누구도 봉쇄 조치에 따른 제한을 받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라는 그는 “장기적으로 이런 록다운 상황을 피하는 길은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 |
  1. 종합(백신관련 경고 1).jpg (File Size:39.9KB/Download:2)
  2. 종합(백신관련 경고 2).jpg (File Size:58.1KB/Download:2)
  3. 종합(백신관련 경고 3).jpg (File Size:46.8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443 호주 각국 1만5천여 부자들, 전염병 기간 중 호주 영주비자 취득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42 호주 정부, 백신접종률 70% 도달시 접종자 혜택 방안 마련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41 호주 ‘델타’ 바이러스 이어 ‘람다’ 변이도 우려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 호주 “일관성 없는 호주 백신 정책, 인명손실 초래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9 호주 호주 와인 영국 수출, 10년 만에 최고 수준... 한국 시장도 11% ↑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8 호주 호주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안내문 우편 발송 시작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7 호주 광역시드니 ‘독립형 주택’ 중위가격 140만 달러 돌파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6 호주 바이러스 봉쇄 조치로 주요 도시 소매공실률 크게 높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5 호주 크라운 그룹, 럭셔리 아파트의 ‘매매 전 객실 체험’ 이벤트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4 호주 부동산 개발회사 ‘지오콘’, 지난해 최대 성과 기록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3 호주 시드니 주말경매, 이스트우드 주택 2019년 판매가의 두 배 낙찰 file 호주한국신문 21.08.05.
5432 호주 NSW 주 ‘골드 스탠다드’ 방역, 어떻게 ‘국가 비상사태’가 됐나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31 호주 연방정부, 재난지원-복지 수혜자에 주 150달러 추가 지원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30 호주 광역시드니 록다운 연장에 따른 새 봉쇄 조치 규정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9 호주 광역시드니-멜번 록다운, 호주의 마지막 봉쇄 조치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8 호주 12-15세 청소년에게 ‘화이자’ COVID 백신접종 승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7 호주 전염성 높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의 위험도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6 호주 지역사회 역사 담아낸 소셜미디어, 높은 인기 구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5 호주 뉴질랜드, 호주와의 ‘트래블 버블’ 잠정 중단 밝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4 호주 캔버라 국회의사당, 또 한 번 일반인 공개 잠정 중단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3 호주 WHO, COVID-19 기원조사에 ‘전 세계국가들 협력’ 촉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2 호주 “시드니 럭셔리 주택가격, 세계 최고 수준 이를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1 호주 멜번 외곽 임대료 상승... 임차인들, 더 먼 지역으로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20 호주 전기자동차 이용자, NSW 및 빅토리아 주에 집중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9 호주 주택가격 상승으로 임대료, 12년 만에 가장 큰 폭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8 호주 첫 주택 구입자들, 예산 낮추려 주차 공간 없는 아파트 눈독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7 호주 시드니 경매 화제- 뉴포트 주택, 3년 만에 2배 가격 매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6 호주 시드니 주말경매- 자선단체 기부 주택, 잠정가격에서 37만 달러 ↑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9.
5415 호주 40세 미만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고려한다면...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4 호주 올해 ‘마일즈 프랭클린 문학상’, TAS 작가 아만다 로리 수상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3 호주 “호주-한국간 우호, 더욱 강화해 나가길 기대합니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2 호주 아이슬란드의 시험적 주 4일 근무, ‘압도적 성공’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1 호주 광역시드니 ‘감염 상황’, 강화된 록다운 규정으로 ‘반전’ 될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10 호주 [호주 노동시장 분석] 이민문호 개방 불구, 숙련 기술자 부족 이유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9 호주 “시드니 록다운 상황에서 감염자 확산, 규정 준수 어겼기 때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8 호주 화제의 인물- ‘Outback Cleanups Australia’의 Langford-Baraiolo 커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7 호주 호주 경제 호황 속, 10년 만에 실업률 5% 이하로 하락했지만...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6 호주 NSW 주의 비즈니스-일자리 보호 위한 주요 지원 내용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5 호주 전염병 사태로 인한 또 하나의 현상, 자동차 수요 증가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4 호주 “수돗물 활용으로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 감소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3 호주 광역시드니 부동산 투자로 수익-손실 본 지역은 어디?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2 호주 호주 전 지역서 주택 거래에 소요되는 기간, 크게 짧아져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1 호주 호주 전역 부동산의 36%, 임대보다 구입이 저렴...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400 호주 퍼스 주택 임대료 급등... 전년 대비 주 80달러 이상 올라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399 호주 ‘Melburnians’의 이주 증가로 VIC 지방 임대료 두 자릿수 상승 file 호주한국신문 21.07.22.
5398 호주 NSW 주, 비즈니스-일자리 보호에 최대 51억 달러 푼다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7 호주 광역시드니 록다운, 호주 경제 전체에 상당한 영향 줄 듯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6 호주 “코로나19 극복, ‘백-투-노멀’까지는 시간 필요할 것”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5 호주 오스트레일리아 토크스 내셔널 서베이, '삶에 대한 젊은 여성들의 의식' 조사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
5394 호주 국민들 해외여행 막은 정부 조치, 헌법상 문제 될 수도 file 호주한국신문 21.07.15.